군에 가면 나의 자존감이 바닥을 칩니다. 훈련병에서 이등병 딱 달고 자대를 가면, 사회에서 뭘 하고 왔든지, 얼마나 잘나고, 똑똑했든지 상관이 없습니다. 이상하게 누구나 어리버리~해 집니다.

제가 자대 배치 받고 얼마 지나지 않은 어느 날 우정의 무대 위문 공연이 있었습니다. 대대장님이 신병들 제일 앞에 앉으라 배려해 주시어 앞에 앉아 보았습니다. 공연이 끝나고… 하이라이트 ‘그리운 어머니’ 코너가 진행되었습니다.

“여기 나와 계신 어머니가 자기 어머니라고 생각하는 사람 나오십오.” 뽀빠이 이상용씨의 말에 많은 사람들이 나가서 모두들 “저의 어머니가 확실합니다!” 외쳤습니다. 이렇게 저렇게 마지막 한 사람이 남고, 그가 어머니~ 하고 외쳤을 때 뒤에 한복을 곱게 입으신 어머니께서 나와 아들을 안아 주십니다. “엄마가 보고 플 때~” 노래가 나오고, 군인들 모두 눈물을 흘립니다.

이날 어머니의 선행은 아들을 위해 오신 겁니다. 한 장병의 어머니이자 동시에 모든 군인들의 어머니입니다. 이렇게 어머니를 뵙고 나면 죽을 것 같은 군생활도 헤쳐 나갈 수 있는 힘이 생깁니다.

우리 주 예수님께서 하신 선행은 나를 위해 이 땅에 오신 것입니다. 오셨을 뿐 아니라 죄 없으신 분이 죄인의 십자가를 지셨습니다. 십자가에 달린 예수 그리스도를 바라 볼 때, 죽음 가운데 생명을 얻는 것입니다.

3301 Creek Dr Ann Arbor, MI 48108, USA Tel) 734-971-9777

Copyright © 2017. The Korean Church of Ann Arbor (KCOAA). All rights reserved

예배안내교회소식OM선교교회 공동체청년부라이드 요청